㈜SY이노테크

끊임없는 연구와 개발로 최첨단 기술융합을 선도하는 기업

새소식

홈 다음 공지사항 다음 새소식

팝업레이어 알림

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.

‘NST 융합연구단 사업화 유망기술’ 삼성서울병원, KIST 가상현실을 이용한 치매 진단 검사 장치 개발

페이지 정보

  • 작성자 :SY이노테크
  • 작성일 :작성일20.02.24
  • 조회수 :18,729
  • 댓글0건

본문

삼성서울병원 나덕렬 교수는 한국과학기술연구원 최지현 박사와 함께 치매 등 신경 질환을 진단하는 기술 개발에 성공했다고 밝혔다.

​치매는 뇌 질환으로 인지 기능이 저하되어 사회 생활이나 직장 생활에 지장을 주는 질환이다. 치매는 간단히 치료 할수 없는 질환 이기 때문에 초기에 발견하여 미리 예방하고 치매의 진행을 조금이라도 늦출 수 있는 것이 중요하다.

​하지만 현재 병원이나 보건소 등에서 널리 쓰이는 치매 선별 검사는 1~2시간이 소요된다. 특히 평소 접하지 않은 문제 유형으로 인해 검사에 참여하는 고령자들이 정신적으로 힘겨워 하는 경우가 있다.

삼성서울병원 나덕렬 교수와 한국과학기술연구원 최지현 박사는 치매 진단 및 분석을 위해 가상의 공간을 구축하고

HTC VIVE를 활용하여 각각의 단계에 맞는 사회 인지능력 검사 프로그램 개발을 완료하였다.

​최지현 박사는 "VR을 활용하여 쉽고 빠르게 치매 등 신경질환을 진단할 수 있으며 기존 치매 등 신경질환 검사 시 소요되는 비용 및 환자의 정신적 스트레스를 줄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." 라고 밝혔다.

​또한 "치매 등 신경질환 진단뿐만 아니라 인지 중재 치료에도 활용이 가능하며, 신경질환을 두려워하기보다 조기 진단을 통해 선제적으로 신경질환에 대응해야 한다."고 말했다.



출처 : 한국경제TV ㅣ 네이버 뉴스 검색